행복한 치과 원장 이성욱님
 

 

시력교정이란 말이 저에게는 하나의 꿈이라고 할까요
시력교정 안경도 써보고 저 나름대로 많은 시도를 해봤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효과는 거의 없었구요. 저는 그냥 안경을 착용하며 생활했었지요.
지금 생각하면 안경없이 살고픈 생각에 별 생각없이 시력은 나쁜데도 안경을
벗고 지냈던 적도 있었습니다.
그만큼 눈은 피로해졌지요. 혹자는 왜 그렇게 안경을 벗고 싶었나 궁금하시겠
지요.
저도 한 번씩 그리 생각을 해 봅니다. 그렇지만 시력이 나빠 안경을 쓰는 사람
들은 공통적으로 안경을 벗고 싶은 욕구같은 소망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저도 그런 마음을 많이 가지고 있었구요.
시력이 교정되어 정상시력으로 생활을 하고 있는 지금 전혀 새로운 인생을 살
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기회가 현대의학에 의해 주어졌지만 그런 혜택을
직접 시술해 주신 최영미 원장님께 감사하고 있습니다.

저는 저의 시력을 고쳐주시는 분이라 생각하고 참 고맙게 느끼고 교정수술을
받았던 것이 기억납니다. 수술을 생각하고 계시는 분들을 위해 간단하게 몇자
적어보았습니다.

                                                행복한 치과 원장 이성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