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라식 (MICRO-LASIKTM)

라식수술의 안정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개발되니 MICRO-LASIKTM은 미국의 린 박사에 의해 개발되었고, 국제적으로 공인 받은 시술법입니다. 라식수술에서 각막절편을 만드는 과정은 수술결과 및 시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과정이며, 각막편을 얼마나 정교하고 균일하게 어떻게 만드는지에 따라 수술의 성공여부가 좌우되기도 합니다.

일반라식

현재 대부분의 라식수술 의사들은 라식수술 후에 반드시 남겨두어야 할 각막두께는 적어도 250~300㎛ 정도는 되어야 한다는데 의견이 일치하며, 어떻게 하면 라식수술 후에 잔여각막을 많이 남길 수 있는지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보편적인 각막절삭기를 이용하여 만들어지는 각막절편의 두께는 130~160㎛정도입니다. 이 각막절편의 두께를 얇게 만들수록 그 밑에 남아있는 잔여각막의 두께가 두꺼워 지므로 보다 안전해 진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고도근시나 각막두께가 얇고 동공크기가 큰 경우

동공의 크기가 큰 경우에는 밤에 눈부심이나 빛 번짐을 줄이기 위해 레이저 조사범위를 더 넓게 해주는 것이 좋은데, 조사범위가 넓어질수록 절삭 깊이도 함께 깊어지게 됩니다. 따라가 각막이 아주 여유가 많지 않다면, 각막절편 두께가 130~160㎛ 이상인 일반라식을 할 경우 부작용 발생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마이크로라식

130~160㎛ 두께의 각막 절편을 만드는 기존 라식 수술에 비해, 90~100㎛의 각막 절편이 만들어지는 마이크로 라식에서는 넓은 범위의 레이저조사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여유분의 잔여각막을 130~100㎛ 정도 더 남길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고도근시나 각막두께가 얇은 경우나 동공이 큰 경우에도 수술 후 부작용을 최소로 줄여 안전하고 성공적인 수술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 라식 수술의 장단점

장점

마이크로라식은 현재 가장 얇은 두께의 마이크로케라톰을 사용하기 때문에 각막의 절편의 두께가 기존의 다른 미세각막절삭기에 의해 만들어진 것보다 30~100 정도 더 얇습니다. 각막절편이 얇다는 것은 그 아래의 각막조직을 더 많이 남길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남아있는 각막실질 조직이 많을수록 각막을 지탱하는 힘이 튼튼하고 안정적이게 되어 수술 후 부작용의 가능성이 더 적어지게 됩니다

1. 더 넓은 범위의 레이저조사가 가능하여 빛 번짐의 부작용 최소화
2. 더 안정된 잔여 각막을 남김으로써 몇 년이 지나도 안정된 시력유지
3. 위생적으로 깨끗한 절삭 면을 유지함으로써 시력의 질이 높아짐
4. 각막이 얇은 사람도 가능하므로 수술대상이 확대됨
5. 야간 빛 번짐, 각막 돌출증, 안구건조증과 같은 수술 부작용 최소화

단점

1. 수술 후 잔여 각막 량에 있어서는 여전히 라섹 계열의 수술(라섹, 페인프리라섹, 에피라식 등)보다는 적게
    남으므로 일정 한도 이상 각막이 얇은 경우는 마이크로라식도 불가능하고 라섹계열의 수술만이 가능합니다.
2. 각막절편이 얇을수록 좋은 것만은 아닙니다. 절편의 두께가 얇을수록 조작하기가 힘들며, 수술 후 각막절편에
    잔주름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경험 많고 숙련된 의사의 섬세한 테크닉이 필수입니다.
    전체 각막만 두껍다면 정상적인 두꺼운 각막절편을 만드는 것이 더 안정적인 각막절편으로 유지 될 수 있습니다.

 

 


수술 대상

1. 직업이나 여건상 회복이 빠른 라식수술을 하여야 하지만, 각막이 얇은 경우
2. 고도근시라서 라섹을 하기에는 부담스러운 경우
3. 동공이 커서 야간 눈부심 가능성 때문에 레이저조사를 넓게 하여야 하지만 각막이 얇아 여유가 
   충분하지 않는 경우